코리아시사통신

제주특별자치도,올해 최다 일본인 관광객 태운 크루즈 제주에 입항.............강정항 입항한 MSC벨리시마호 총 4,506명 크루즈관광객 탑승

박상기 | 기사입력 2023/08/01 [10:35]

제주특별자치도,올해 최다 일본인 관광객 태운 크루즈 제주에 입항.............강정항 입항한 MSC벨리시마호 총 4,506명 크루즈관광객 탑승

박상기 | 입력 : 2023/08/01 [10:35]

 메인사진

[경인투데이뉴스=박상기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올해 최다 일본인 관광객을 태운 크루즈가 지난 29일 총 4,506명의 탑승하여 제주 강정헹에 입항였다고 밝혔다.

올해 동북아 크루즈가 재개되면서, 제주를 찾는 일본발 크루즈가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 가장 많은 관광객을 태운 크루즈가 제주에 입항하여 화제를 모았다.

지난 7월 29일 강정항으로 입항한 MSC벨리시마호에 총 4,506명의 크루즈관광객이 탑승하여 올해 제주에 입항한 크루즈선 중 가장 많은 탑승인원을 기록했다.

올해 5번째로 제주에 입항한 MSC벨리시마는 지난 5월부터 4번의 입항을 통해 약 13,000명의 관광객을 제주에 입도시키면서, 본격적인 동북아시아 크루즈 시장의 재개를 알렸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이번에도 3,745명의 일본인 관광객을 비롯해서, 대만, 미국, 베트남, 중국 등 4,506명의 관광객을 태우고 제주에 입항하면서, 올해 가장 많은 관광객을 입도시킨 크루즈가 되었다.

지난 주말 입도한 4,500여명의 관광객들은 선사에서 준비한 옵션투어와 셔틀버스를 통해 한라산, 만장굴, 성산일출봉, 섭지코지, 제주민속촌, 산굼부리 등 도내 주요 관광지와 서귀포 매일올레시장 등 서귀포 시내 곳곳을 돌아보았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번 MSC벨리시마의 강정항 입항을 앞두고 28일(금) MSC벨리시마 선내에서 제주 관광설명회와 홍보부스 설치를 통해 제주에서의 하선율을 높이고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였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4,500명 입도를 통해 일본발 크루즈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면서 “앞으로도 일본, 대만 등 다양한 지역에서의 크루즈를 유치하여 과거 중국 일변도였던 크루즈 시장에서 다변화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일반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