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시사통신

‘강서아트리움’ 개관… 주민 곁으로 더 가까이 문화와 예술이 넘치는 강서 품격 높인다

강서문화센터 이전 사업으로 추진한 ‘강서아트리움’ 3일 정식 개관

심철 | 기사입력 2023/05/01 [09:52]

‘강서아트리움’ 개관… 주민 곁으로 더 가까이 문화와 예술이 넘치는 강서 품격 높인다

강서문화센터 이전 사업으로 추진한 ‘강서아트리움’ 3일 정식 개관

심철 | 입력 : 2023/05/01 [09:52]

▲ 강서아트리움


[경인투데이뉴스=심철 기자]  강서구를 대표하는 문화 균형 발전의 거점 공간이자 도시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일 강서아트리움이 문을 연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김태우) 강서문화센터 이전 사업으로 추진한 강서아트리움을 준공하고 오는 3일 정식 개관한다고 밝혔다.

20208월 착공한 강서아트리움은 화곡동 379-68번지 일대 연면적 4,228에 지하 2, 지상 5층 규모로 총 34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조성됐다.

노후화된 강서문화센터의 이전을 원한 구민들의 희망이 담긴 강서아트리움은 수준 높은 문화 공연과 프로그램으로 문화 향유 기회를 대폭 늘릴 것으로 기대된다.

지상 1층에는 주민 커뮤니티 공간인 카페, 다양한 전시가 가능한 가변형 갤러리가 있다. 강서문화센터의 갤러리 서명칭을 그대로 이어받은 문화 전시 공간이다.

2층과 3층에 고품질의 음향을 갖춘 215석 규모의 공연장 아리홀뮤지컬(오페라), 연극, 무용, 합창 등 다양한 공연을 하기에 최적이다.

4층과 5층에는 무용·음악연습실을 포함해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다목적실과 문화 강좌를 위한 프로그램실을 마련, 주민들의 문화 활동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켜줄 예정이다.

오는 3일 개관식은 김태우 강서구청장을 비롯해 지역 문화협회 관계자와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시설 개관을 알리는 테이프 커팅식과 강서구립합창단, 노희섭 성악가의 축하 공연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오는 4일에는 개관을 기념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강서아트리움 1층 현관 앞에서 누구나 참여 가능한 자개 그립톡 만들기, 페이스 페인팅 체험, 풍선을 이용한 퍼포먼스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체험프로그램은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 강서아트리움

개관 기념 특별 전시 현대 미술의 다양성도 오는 12일까지 1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젊은 현대 작가 조진규, 홍승태, 손진형, 은보경 작가가 현대미술의 다양한 형식과 주제를 실험적으로 표현, 구민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김태우 구청장은 이번에 새롭게 문을 여는 강서아트리움은 강서구를 대표하는 문화예술전문공간으로 주민들의 문화생활 갈증을 해소시켜줄 것이라며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전문 문화 공간 강서아트리움이 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해 문화와 예술이 넘치는 강서를 위한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