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시사통신

문화체육관광부,외국인 관광객 회복률 상승...........코로나19 이전 대비 44.6% 상승

박상기 | 기사입력 2023/04/27 [10:44]

문화체육관광부,외국인 관광객 회복률 상승...........코로나19 이전 대비 44.6% 상승

박상기 | 입력 : 2023/04/27 [10:44]

 메인사진

[경인투데이뉴스=박상기 기자]

문화관광체육부에 따르면,올해 1~3월 외국인 관광객 약 171만 명이 한국을 찾아 관광 회복률 상승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전인 ’191분기(384만 명) 대비 44.6% 수준으로, ’224분기(148만 명) 비교 시 16.2% 증가한 것이다.

권역별로는 동남아중동, 유럽미국 지역이 ’19년 대비 70% 이상 회복률을 보이며 시장 복원을 선도했다.

일본, 대만(’19년 기준 2, 3위 시장)40~50% 대로 회복률이 상승하며 안정적인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

한국방문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2분기부터 꾸준히 증가해 ’233코로나19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을 보이며, ’19년 동월 대비 50% 수준 복률을 돌파했다.

코로나19 이전의 방문 규모를 완전하게 회복한 시장도 늘고 있다.

미국, 싱가포르, 호주, 독일, 몽골, 프랑스 등 관광객은 모두 ’193월의 방문객 수치를 상회했다.

특히 싱가포르의 경우 ’19년 동월과 비교해서도 1.5배 이상 관광객이 증가해 빠른 항공노선 복원과 K-콘텐츠 인기에 따른 한국여행 선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태국, 캐나다, 영국 등도 80~90%대 회복률을 보이며 시장 정상화에 가까워졌다.

핵심시장의 회복도 두드러진다. 작년부터 꾸준히 회복세를 이어온 일본 시장의 경우 ’233, 전월 대비 2배 이상 방문객이 증가했다.

일본인 총 19만 명(’193월 대비 51.3% 수준)이 한국을 찾으며 코로나19 이후 가장 먼저 월 10만 명 대 방문을 기록한 시장이 되었다.

중국 시장도 기비자 발급 재개(2. 11.), 항공노선 증편에 따라 3월에는 회복률이 15.1% 나타나며 시장 재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아울러 외국인 관광객 수요는 주변국의 4월 말, 5월 초 황금연휴 기간 한국 여행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바탕으로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HIS 여행사가 발표한 올해 골든위크(4. 29.~5. 7.) 예약 동향에서 일본인 인기 해외 관광지로 서울이 1, 부산이 5위에 올랐다.

중국 노동절 연휴(4. 29.~5. 3.) 중국 본토 거주자의 해외여행 목적지 중 서울이 3(씨트립 산하 플라이트 AI 집계)로 나타났고, 숙박 OTA 부킹컴의 조사에서 베트남인들의 통일절노동절 연휴(4. 29.~5. 3.) 인기 예약 해외도시로 서울이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문체부는 시장 회복 흐름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관광객의 입국 편의를 높이고 현지 마케팅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맞이해 3월 홍콩, 4월 도쿄 등 일본 5개 도시에 이어 5월에는 두바이싱가포르타이베이, 6월 런던에서 ‘K-관광 로드쇼를 개최해 한국관광을 세계인의 버킷리스트로 만들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