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시사통신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장영란 “조언? 선 넘으면 꼰대”

박경태 | 기사입력 2023/02/27 [10:35]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장영란 “조언? 선 넘으면 꼰대”

박경태 | 입력 : 2023/02/27 [10:35]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장영란의 솔직한 입담이 공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2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라는 주제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일일 리콜플래너로는 신수지가 함께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녀는 10년 전 헤어진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학창시절 선후배 사이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리콜녀와 X는 스무 살과 스물 한 살의 어린 나이에 한 연애인만큼 소박하고 풋풋한 데이트를 즐긴다.

 

하지만 갑자기 집안 사정이 어려워진 리콜녀는 생활 전선에 뛰어들게 되고, 때문에 리콜녀의 눈에 X는 그저 놀기 좋아하는 철부지처럼 보이게 된다. 이에 리콜녀는 만날 때마다 X에게 조언으로 포장된 잔소리를 퍼붓고, 이로 인해 관계가 삐걱거리기 시작한다.

 

리콜녀의 사연을 바탕으로 한 재연 드라마를 접한 장영란은 “선을 잘 지켜야 한다. 선을 넘어가면 꼰대가 된다”고 말한다. 양세형 역시 “조언과 충고의 차이점은 말할 때 톤부터 다르다”면서 직접 재연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고.

 

소통 전문가 김지윤도 “조언이든 충고든 상대가 원하지 않는데 말하면 둘 다 별로”라고 돌직구를 던지고, 성유리는 “아무리 조언과 충고를 해도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더라. 상대가 힘들 때는 그냥 잘 들어주는 것이 최고”라며 모두의 공감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조언이라는 이름으로 X에게 날카로운 말을 서슴없이 내뱉은 과거의 모습을 후회하고 반성한다는 리콜녀의 진심이 X에게 닿아 재회에 성공할 수 있을지, 리콜녀의 이별 리콜 결과는 2월 27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 도배방지 이미지